국제
2020년 07월 07일 18시 09분 KST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틱톡 등 중국 소셜미디어 금지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치인들은 틱톡 등이 중국 정부의 '간첩활동'에 쓰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NurPhoto via Getty Images
중국 베이징에 본사를 둔 바이트댄스(ByteDance)가 운영하는 틱톡은 짧은 동영상 공유 서비스로 전 세계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틱톡(TikTok) 등 중국 소셜미디어를 미국인들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가안보상 우려를 언급하면서다.

폼페이오 장관은 6일(현지시각)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의 발표)보다 앞서 나가고 싶지는 않지만, 이건 우리가 들여다보고 있는 문제다.”

그는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틱톡을 언급하며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의 손”에 넘어갈 수 있다며 미국인들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 의원들은 틱톡이 중국 정부의 간첩활동에 쓰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취급 방침이 불투명하다는 이유에서다.

그 배경에는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들에게 첩보 활동 협조를 요청하면 기업이 이를 거부할 수 없도록 되어있는 국가정보법이 있다. 미국이 화웨이 퇴출 여론전을 펼치면서 꺼냈던 논리이기도 하다.

PRAKASH SINGH via Getty Images
최근 중국과 국경 분쟁을 겪은 인도는 중국 앱 60여개를 금지시켰다.

 

틱톡을 운영하는 중국 바이트댄스(ByteDance)는 중국 정부로부터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우려를 일축해왔다.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이 아닌 제3국 서버에 저장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틱톡은 중국 본토에서는 서비스되지 않으며, 회사 측은 틱톡과 거의 똑같은 앱인 ‘도우인(Douyin)’을 별도로 만들어 중국 시장 전용 서비스로 운영하고 있다.

과거 틱톡은 홍콩 민주화 시위나 톈안먼 사태처럼 중국 정부를 비판하거나 정치적으로 민감한 영상들을 사실상 검열해왔다는 의혹을 받은 적이 있다.

최근 중국과 국경 분쟁을 벌인 인도는 틱톡을 비롯한 중국 업체들의 앱 60여개를 금지시켰고, 호주에서도 틱톡 금지 여부가 논란으로 떠올랐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기도 하다. 두 나라는 코로나19 확산 책임, 홍콩 보안법 시행 등을 놓고 충돌해왔다.

한편 이날 로이터는 홍콩 보안법 시행에 따라 틱톡이 며칠 내로 홍콩에서 철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대변인은 ”최근 사건들에 따라 홍콩에서 틱톡 앱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 전용 앱인 ‘도우인’을 당장 홍콩에 출시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미 홍콩에서는 틱톡보다 도우인 이용자가 더 많다고 익명의 관계자는 설명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