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31일 09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31일 09시 40분 KST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 협상이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올 것을 주문한 폼페이오 장관

ASSOCIATED PRESS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 조치 전까진 제재 완화도 없을 것’이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북한 지도부와 협상을 재개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아시아 언론들과의 전화 회견을 통해 ”(2018년 제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국 측에선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아주 부지런히 노력해왔다”면서 ”그럴 기회가 생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 당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포함한 4개항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그러나 이후 북한 비핵화 문제에 관한 북미 간 협상은 북한의 비핵화 대상·방식과 그에 따른 미국 측의 보상 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 특히 북한은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새로운 길을 가겠다”며 북미 간 대화 자체를 거부해왔다.

북한이 요구하는 ‘대북 적대정책 철회’란 북한에 대한 체제안전 보장과 제재 완화·해제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까지 국제제재가 유지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내가 국무장관에 취임한 이래로 북한에 대한 입장은 대통령과 보조를 맞추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북한 비핵화가 북한주민들에게도 ‘더 밝은 미래’를 가져올 것이란 데 동의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그 지점(북한 비핵화)에 도달할 때까지, 충분한 진전을 이룰 때까지 제재가 계속될 것이란 점도 분명히 했다”며 ”(대북제재는) 미국의 제재가 아니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것”이라고도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5일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과의 화상회의 때도 “G7과 모든 국가들은 계속 단합해 북한에 (비핵화) 협상 복귀를 촉구해야 한다”면서 ”그들의 불법적인 핵·탄도미사일 개발에 대해 외교·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당시 발언은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을 이유로 유엔 등 국제사회 일각에서 대북제재 완화 요구가 나오고 있는 사실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됐었다.

그러나 북한은 외무성 대미협상국장 명의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G7 외교장관 화상회의 당시 북한 관련 발언을 ”망발”, ”악담”으로 몰아세우며 거듭 비난하고 나선 상황.

이런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대북 방역지원을 제안했었다며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는 입장도 거듭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이란의 코로나19 발병 현황 보고와 확산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투명해지기 바란다”고도 말했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19 환자가 ‘0명’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열악한 의료체계 등을 감안할 때 수많은 환자와 사망자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