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5월 28일 18시 04분 KST

이 비듬 화석은 1억2500만년 전 살았던 공룡의 것이다

공룡들이 어떻게 탈피했는지 알려주는 유일한 증거다.

Spencer Platt via Getty Images

가장 오래됐다고 알려진 비듬 화석이 1억2500만년 전에 살았던 작은 깃털 공룡의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발표된 논문 ‘Fossilized skin reveals coevolution with feathers and metabolism in feathered dinosaurs and early birds’에 따르면 고생물학자들은 이 비듬 화석 조각이 까마귀 크기의 미크로랍토르(microraptor)의 것이라는 점을 밝혀냈다. 미크로탑토르는 날개가 4개 있는 육식 공룡이다.

연구진은 깃털 공룡의 화석을 연구하기 위해 2012년 중국을 찾았다. 백악기 시대의 화석이 전자 현미경과 화학적 분석의 대상이 된 건 이때가 처음이었다. 

연구진을 이끈 아일랜드 코크대학의 마리아 맥나마라 박사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처음엔 깃털에 관심이 있었다. 그런데 깃털을 관찰할 때마다 작은 흰 방물이 보였다. 깃털 사이사이마다 있었다. 이것의 생물학적인 특징을 분석해보니 우리가 ‘비듬’이라고 부르는 현대 조류의 피부 바깥 조직과 같았다”고 말했다.

이 비듬 화석은 공룡들이 어떻게 탈피했는지 알려주는 유일한 증거가 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공룡은 요즘 파충류들처럼 한번에 탈피하지 않았다. 피부가 작은 조각으로 떨어져나가는 방식으로 탈피가 이뤄졌다.

맥나마라는 ”이 화석은 현재 알려진 유일한 비듬 화석”이라며 ”이전까진 공룡이 어떻게 탈피하는지에 관해 어떤 증거도 없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