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3일 17시 16분 KST

불가리아 셰프 '미카엘'이 '동상이몽2'에 합류해 한국인 아내를 최초 공개한다

2019년 결혼했다.

‘미카엘‘이 ‘동상이몽2’에 합류해 한국인 아내와의 신혼 생활을 공개한다.

미카엘은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불가리아 출신 셰프로 활약하며 인기를 끈 바 있다. 남다른 한국어 실력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특히 여성 게스트가 나올 때마다 거침없이 마음을 표현하는 등 ‘연애’에 대한 갈망을 드러내곤 했었다.

SBS
SBS '동상이몽2' 캡처

미카엘은 지난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 말미 예고편에 아내와 함께 등장했다. 아직 신혼이라고 밝힌 두 사람은 달콤한 눈 맞춤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미카엘의 아내는 ”남편은 모든 걸 총동원해서 나한테 다 해주려고 한다”라며 남편을 자랑했고, 미카엘은 ”와이프는 눈이 너무 예쁘다”라며 애정표현을 했다.

부부는 2019년에 결혼을 해 아직 깨가 쏟아지는 신혼. ‘동상이몽‘은 앞으로 ‘프리한 리얼 신혼의 맛’을 최초 공개한다는 자막을 띄워 남다른 부부 생활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SBS
SBS '동상이몽2' 캡처

2019년‘냉장고를 부탁해‘가 종영하면서 미카엘의 소식을 들을 수 없었던 터. 이번 ‘동상이몽2’ 합류 소식이 전해지자 그의 부인과 생활에 관심이 집중됐다. ‘동상이몽2’의 김동욱 PD는 ”추자현-우효광 부부에 이어 두 번째 국제결혼 부부다”라면서 ”두 분다 한 번의 아픔을 겪고 결혼을 한 재혼 부부”라고 밝혔다.

미카엘 셰프 부부의 이야기는 오는 3월 1일에 방송된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