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2일 10시 57분 KST

안희정 전 보좌진 2명이 '김지은 비난' 댓글 달다 입건됐다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대위'가 고발했다.

뉴스1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전 보좌진 2명이 김지은 전 정무비서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안 전 지사의 전직 수행비서 A씨와 홍보사이트 관리자 B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3월 김지은 전 비서가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직후부터 1심 재판이 진행된 최근까지 관련 기사 댓글이나 SNS 글을 통해 여러 차례 김 전 비서를 비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부 글은 김 전 비서의 사생활이나 평소 품행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A씨는 지난해 12월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직책이 바뀐 김 전 비서 후임으로 수행비서를 맡았다. 안 전 지사 1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김 전 비서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기도 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들에 대한 수사는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지난 5월 ”김지은씨에 대해 왜곡된 사실을 지속해서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정황이 발견됐다”며 경찰에 고발해 시작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