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5월 17일 09시 51분 KST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는 영상을 올렸다

3차례 자살을 시도했다.

‘비글커플’로 활동하고 있는 유튜버 양예원이 과거 성범죄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공개했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하는 영상을 올렸다.  

양예원은 “20대 초반 배우를 꿈꾸며 공부하던 중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하게 됐다”며 ”같이 일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아 한 스튜디오를 찾아갔고 예쁘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한다니깐 프로필 사진을 무료로 찍어주고, 감독을 소개해주겠다고 했다. 그 말에 속아 실장이 건넨 종이 한 장에 사인을 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이후 촬영일이 되어 스튜디오를 찾아갔는데, 실장이 문을 자물쇠까지 채워 잠그더라. 그리고 스튜디오 안에는 남자 20명이 카메라를 들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실장은 포르노에만 나올 법한 속옷을 입고 오라고 건넸다. 난 싫다고 했지만 실장이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협박했다”며 “20명의 아저씨들이 날 둘러싸고 한 명씩 포즈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오늘만 참자’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지만, 문제의 남성들은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과 성기를 만졌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 죽을 수도 있겠다. 살아서 나가자 생각했다”면서 ”웃으라면 웃었고 손하트 하라면 하트를 했고 다리를 벌리고 혀를 내밀라 하면 그렇게 했고, 가슴을 움켜쥐라고 하면 움켜쥐었고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면 그렇게 했다. 더 심각하게는 손가락을 성기에 넣어보라고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싫다고 하면 분위기가 험악해졌고, 제게 욕을 퍼붓고 담배를 피워대며 ‘저런 X을 왜 데려왔어’라고 말했다. 밀폐된 공간에서 여자라고는 나 하나뿐인데 정말 너무 무서워서 어떠한 말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이후 촬영을 거부하려 했지만, 실장이 ”이미 사인하지 않았냐, 다음 회차들 회원들 다 예약되어있다. 손해배상 청구하면 너 감당 못한다, 너 이미 찍힌 사진들 내가 다 가지고 있다”고 재차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5번의 촬영, 5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5번 내내 울었다고 회상했다.

지난 5월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양예원의 당시 사진이 공개됐다. 퍼진 사진을 본 수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메시지가 이어졌고, 남자친구를 비롯한 지인들의 SNS에 해당 사진이 캡쳐되어 보내지기도 했다.

양예원은 ”정말 죽고 싶었다. 너무 무서웠다. 가족들에게 편지를 쓴 후 3차례 자살기도를 했지만 실패했다”라며 울먹였다.

양예원은 ”그 나쁜 사람들을 잡지 못하더라도 적어도 그 사람들이 더 이상 그런 짓을 못하게 막고 싶다. 그 사이트에는 저 말고도 수많은 여자들의 사진이 있었다”면서 ”그 안에서 저와 친하게 지냈던, 함께 배우가 되기를 꿈꿨던 언니도 봤다. 언니가 당한 수법도 똑같았고, 그 마음도 똑같았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일반적인 사회생활을 하는 평범한 사람들이었다. 촬영 중 어떤 사람에게 전화가 왔는데 ”어 아빠 일하는 중이야 끝나고 전화할게”하고 끊더라. 소름이 끼쳤다”고 회상했다. 

양예원은 ”대부분 피팅모델 알바를 하러 왔다가 당하거나, 길거리에서 촬영 문의를 받아서 오게 되거나, 또는 블로그 등에 일반적인 사진들을 올려놓고 촬영 모델 구한다고 해서 왔다가 당한다. 절대 자의적으로 그 사람들 앞에서 옷을 벗으며 야한 포즈를 취하고 웃는 것이 아니다”라며 ”저를 포함한 그 여성들은 모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이다. 막상 그 상황이 되어보지 않은 사람은 알지 못한다”라고 강조했다.

‘비글 커플’은 양예원이 남자친구 이동민씨와의 일상 등을 올리는 유튜브 채널이다. 구독자가 17만명이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