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8년 04월 27일 09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7일 09시 16분 KST

기안84, 미투 조롱 논란...해당 여성팬 SNS 비공개 전환

osen

한 팬이 기안84와 찍은 사진을 올린 뒤, 기안84가 미투 조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해당 팬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앞서 지난 24일 한 여성 팬은 자신의 SNS에 ”실물승부셔용 완전 고딩페이스, 입담에 정말 재밌었습니당~ ai파일 하나만 주세용. 미투 때문에 멀찍이 서서 찍어야 한다고 하신...ㅋㅋㅋ 그 와중에 내 얼굴 완전 쭈구리네”라는 글과 함께 기안84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기안84는 여성 팬과 나란히 서 있으며, 두 손을 앞으로 모은 공손한 자세를 취했다.

크게 문제 될 것 없는 사진과 글로 보이지만, ”미투 때문에 멀찍이 서서 찍어야 한다고 하신”이라는 문장이 논란이 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미투 때문에 어떻게 될지 모르니, 여성 근처에는 가면 안 된다’는 의미로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진과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고,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기안84가 미투를 장난처럼 언급하고 조롱했다. 생각이 짧고 경솔하다“vs”그냥 한 말인데 너무 예민한 반응이다. 프로불편러가 많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최근 국내에서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퍼지면서,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유명인들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일부 남성들이 미투 운동이 무서워 여성들을 의도적으로 멀리하는 사회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점이 부작용으로 지적됐다. 그런 점에서 기안84의 발언으로 추측되는 문장도 논란의 대상이 된 듯하다.

이런 가운데, 기안84와 인증샷을 올렸던 여성 팬은 SNS를 비공개로 바꿨다. 지난밤에는 누구나 게시글을 볼 수 있었으나, 26일 오후 현재는 비공개로 전환돼 기안84의 사진도 사라졌다.

기안84의 미투 조롱 논란을 두고 네티즌들의 반응이 엇갈리면서, 이틀째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