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06일 21시 55분 KST

피해 폭로한 엄지영씨가 '오달수 사과문' 본 뒤 들었던 생각

"오히려 본인이 피해자라고 말한다고 저는 느꼈거든요."

SBS

배우 오달수의 성추행을 폭로한 연극배우 엄지영 ‘오달수의 자필 사과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아래는 미투 운동에 동참한 연극배우 엄지영이 6일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 한 발언 전문.

″(‘사과의 의미가 잘 전달된 것 같나요?’ 질문에) 아니요. 전혀 그렇지 않죠. 전혀 그렇지 않고.

오히려 본인이 피해자라고 말한다고 저는 느꼈거든요.

‘나는 전혀 기억이 안 나지만’ 뭐 이런 얘기들..

자기 자신을 굉장히 겸허한 사람? 그렇게 자신을 미화하고 있다는 느낌밖에 안 들었어요.

(‘경찰 수사에 협조할 생각인가요?’ 질문에) 당연하죠.

굳이 처벌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그건 잘못된 행동이라는 것을 사람들이 알 수 있으려면 제가 참여를 해야죠.

그래서 (성폭력을) 열번 하려고 했던 사람이 한번이라도 줄인다면 (미투 운동의) 큰 성과라고 생각하거든요.


아래 영상에서 2분 15초경부터 클릭하면, 곧바로 해당 발언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