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06일 19시 48분 KST

김지은씨 변호사가 '안희정 고소장' 제출하며 전한 말

"피해자가 가장 바라는 것은 공정한 수사입니다"

News1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한 비서 김지은씨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상 간음’ 혐의로 안 전 지사를 6일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 변호인단인 장윤정 변호사는 6일 오후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의 가장 중요한 뜻은 공정하고 정대하게 수사절차가 이뤄지길 바란다는 것”이라며 ”피해자와 가족, 지인들에게 어떤 형태로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장 변호사는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한 이유와 관련해 ”자세히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범죄지 중 하나가 서부지검 관할에 있다”이라고 밝혔다. 서부지검의 관할구역은 마포구, 용산구, 서대문구, 은평구 등 4개 구다.

이어 ”추가적인 내용은 피해자 신변 보호나 피해자 안정에 중요한 부분이라 피해자가 조사를 받은 후에 밝히겠다”며 ”수사 과정을 통해 (진실이) 명백하게 밝혀지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