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8일 17시 58분 KST

'성폭행·성추행 의혹' 배우 오달수의 '자필 사과문'에 대한 SNS 반응을 모았다

자신이 얼마나 힘든지에 대한 내용이 더 많은 사과문을 두고 SNS에서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News1


성폭행,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오달수가 28일 자필 사과문을 통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저는 이미 덫에 걸린 짐승처럼 팔도 잘렸고, 다리도 잘렸고, 정신도 많이 피폐해졌다” ”가슴이 터질 듯이 답답했다” 등등 자신이 얼마나 힘든지에 대한 내용이 더 많은 이 사과문을 두고 SNS에서는 아래와 같은 반응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