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7일 09시 59분 KST

'시사만화의 대가' 박재동 화백이 후배 작가에게 저지른 충격적인 일

"널 처음 봤을 때부터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어"

News1

‘시사만화의 거장’ 박재동 화백이 후배 작가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저질렀다는 폭로가 나왔다. 서지현 검사의 폭로 이후 미투 운동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만화계에서 성폭력 고발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웹툰 작가인 이태경 씨는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1년 결혼을 앞두고 주례를 부탁하기 위해 박재동 화백을 만났다가 성폭력을 겪었다고 고발한다.

SBS

박 화백이 ‘반갑다’면서 갑자기 치마 속으로 손을 넣어 허벅지를 쓰다듬었다는 것.

박 화백은 당시 자리에서 ‘두 사람 모두랑 성행위를 해봤니?’ ‘내가 주례해주면 너는 나랑 호텔에서 춤 한번 춰줄 수 있니?’ 등 성희롱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턱 아래를 쓰다듬으며 ‘처음 봤을 때부터 네가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어’라는 말도 했다고 이 작가는 고발한다.

SBS

이태경 작가의 고발에 대한 박재동 화백의 입장은 아래와 같다.

SBS
"우리가 그때 막 친하게 다 지내고, 격의 없이 다 이야기했기 때문에 무엇을 얘기하는지 잘 모르겠어요."

박재동 화백은 자신이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도 수업 시간에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가 학생들의 거센 반발을 받은 바 있다.

학생들에 따르면, 박재동 화백은 지난해 11월 6일 수업 도중에 아래와 같이 말했다고 한다.

″여자는 보통 비유하길 꽃이나 과일이랑 비슷한 면이 있지.

상큼하고, 먹음직스럽고, 그리고 그 안에 있는 씨를 얻을 수가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