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4일 18시 50분 KST

조재현, 성추문 인정·사과 "부끄럽고 죄송"…'크로스' 중도 하차

”고백하겠습니다. 전 잘못 살아왔습니다."

1

배우 조재현이 성추행 의혹을 모두 시인하고 활동을 중지할 예정이다.

조재현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저는 죄인입니다”라고 성추행 등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성추행 의혹을 모두 사실로 인정하고 속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재현은 앞서 문화·연예계에서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을 통해 성추행 사실이 폭로됐다.

조재현은 자신이 소유한 극장에서 막내 스태프를 무릎에 앉히고 키스를 요구했다는 등의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배우 최율은 조재현의 성추행 의혹에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라고 실명 폭로로 힘을 보태며 파문이 더욱 커졌다.

연극, 영화, 드라마를 오가며 활약을 펼친 최고의 배우였기에, 조재현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은 더욱 충격적이었다.

입장을 정리하겠다던 조재현은 24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고백하겠습니다. 전 잘못 살아왔습니다”라고 불거진 의혹을 모두 인정했다.

조재현은 처음 루머는 사실과 다른 면이 있어 해명하려 했으며, 다른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의 인터뷰 기사 역시 ‘음해’라는 생각을 했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조재현은 의혹이 유야무야 되길 바라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회피하려던 제 자신이 괴물 같았고 혐오감이 있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고백하겠습니다. 전 잘못 살아왔습니다. 30년 가까이 연기생활하며 동료, 스태프, 후배들에게 실수와 죄스러운 말과 행동도 참 많았습니다.저는 죄인입니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자신의 모든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조재현은 ”전 이제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제 자신을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일시적으로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지금부터는 피해자분들께 속죄하는 마음으로 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겠습니다. 정말로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조재현은 현재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 출연 중이다. 조재현은 스토리의 한 축을 담당하는 주인공이지만 이번 성추문 인정으로 드라마에서 중도 하차한다.

tvN 측은 ”배우 조재현의 소속사 입장 발표에 따라 해당 배우의 하차가 불가피하다는 내부 결정이 있었습니다. ‘크로스‘에서 해당 배우가 맡은 극 중 배역 캐릭터를 고려해 최대한 빠른 시기에 해당 드라마에서 빠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크로스’를 아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이 없도록 마지막까지 촬영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