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3일 14시 59분 KST

'조민기의 제자 성추행'에 대한 청주대 총장의 공식 사과문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OSEN

청주대학교 정성봉 총장이 연극영화음악학부 부교수였던 배우 조민기의 제자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성봉 총장은 23일 사과문을 내어 ”불미스러운 일로 커다란 물의를 빚은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뼈아픈 반성과 함께 구성원과 지역사회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데 대해 다시 한 번 책임을 통감한다””학생들에게 2차, 3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학생을 보호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장은 ”지성의 전당인 대학에서 학생들의 인권이 침해당하는 충격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참담한 심경을 금할 길이 없다”며 ”성 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전담기구를 상설화하고 현재 운영하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과 ‘성희롱·성폭력 방지 매뉴얼’을 더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해 문제 발생을 근절하겠다”고 했다.

22일 청주대 교수평의회도 사과문을 발표해 ”학생들을 보호하지 못하고, 이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