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11일 10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1일 10시 42분 KST

민병두 의원 성추행 의혹에 부인이 남긴 말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다."

뉴스1

성추행 의혹이 폭로되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 목혜정씨가 ”의원직 사퇴하는 것이 자신에게의 엄격함을 실천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목씨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성분이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면 물론 잘못이고 사과해야 한다. 일회성 실수라도 사과해야 마땅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하지만 ‘권력형 성추행’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이야기가 궁색할 수 있음을 인정한다”면서도 ”남편은 수줍음도 많고 강직한 삶의 기준을 갖고 있었고 조금만 잘못해도 성당에서 고해성사를 보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은) 일 때문에 여성과 일대일로 식사하거나 어디 갔다 올 일이 있었으면 집에 와서 찝찝하다며 제게 이야기했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일이 완전히 잘못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남편의 성격과 강직성을 알고 있기에 한 번의 실수로 부부간에 용서하고 이해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남편을 위로하고 보듬기로 했다”고 전했다.

목씨는 ”이런 일이 일어나면 다들 아내 걱정들을 합니다”라고 한 뒤 해방감을 표현했다.

그러나 저요
저는 갑자기 날아갈 것 같은 기분입니다.
정치하는 남편을 두고 공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너무 힘들었습니다.
지금 지자제 선거를 앞두고 공천 문제로 경선을 해야 하는 분들 
다들 얼마나 고마운 분들인데
한 분도 낙오자가 없으면 좋겠기에 너무 입장이 곤란했습니다.
그분들게 죄송하지만 저는 자유인으로 살아갈 수 있어 좋습니다.

10일 오후 2시 ‘뉴스타파’는 민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했다. 여성 사업가 A씨는 민 의원이 2008년 5월 노래방에서 자신에게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했다고 폭로했다. A씨와 민 의원에 따르면 둘은 2007년 히말라야 트래킹에서 알게 된 뒤 알고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