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29일 17시 17분 KST

김어준이 '정봉주 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

"자기 손으로 찾아냈다."

뉴스1

김어준씨가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자신의 알리바이를 반증하는 증거를 자기 손으로 찾아냈다. 아이러니한 결말”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최근 자신이 진행하는 SBS 시사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정 전 의원 측이 성추행 의혹 당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호텔에 가지 않았다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 경찰에 제출했던 사진 780장 중 일부만 공개하는 방식으로 정 전 의원을 옹호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29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제가 그동안 특수 관계인이라 입을 다물고 있었는데 바른미래당이 방송을 하차하라고 해서 몇 가지 사실관계를 말씀드려야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씨는 ”사진은 오전 11시 52분부터 오후 5시7분까지 있었다. 1시간당 균 100여장이다. 동선은 홍대 병원 두곳이 전부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후 5시 이후에 여의도 방문할 수도 있지 않느냐를 (변호인단이) 따져봤다. 오후 5시쯤에 병원을 떠나서 오후 5시 50분쯤 호텔에 도착한다고 봤다. (호텔 카페는) 오후 5시면 원래 있던 손님을 내보낸다고 하더라. 그 운영 방침은 예전과 지금까지 동일하다고. 오후 5~6시까지 기다리는 게 가능하냐고 물으니 그게 안 된다라고 해서 (정 전 의원의) 동선과 시간이 클리어(clear)됐다고 (정 전 의원과 변호인단이)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후 6시 이후 여의도가 아니고 다른 장소에서 있었다는 입증 방법을 찾아야 했다”며 “여의도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카드) 결제 내역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정 전 의원이 자신의 알리바이를 입증하려 하다가 자신의 주장을 반증하는 증거를 스스로 찾아냈다. 아이러니한 결말”이라고 평가했다.

김씨는 ‘블랙하우스’ 방송에서 사건 당일 사진 전부를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해선  “첫 번째 이유는 경찰이 수사 중이었고, 두 번째 이유는 다른 시간대까지 다 제시하면 법원이 내는 결론을 대신 내는 것과 마찬가지라서 안 했다. 못 한 게 아니라 하면 안된다고 판단했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