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08일 18시 14분 KST

성폭행 의심 날짜 CCTV에 안희정과 피해자가 등장한다

출국금지 했다.

뉴스1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범행 장소로 지목된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피해자 증언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7일 피해자 김지은씨가 성폭행 장소로 지목한 서울 마포구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곳에서 김씨가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지난달 25일 전후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한다. 영상에는 안 전 지사가 24일 밤 들어가는 장면, 김씨가 25일 새벽 들어갔다가 몇 시간 뒤 밖으로 나오는 장면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출국도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만간 김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안 전 지사를 피고소인 자격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또다른 피해자인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은 아직 고소장을 접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