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5월 06일 17시 51분 KST

미국 및 일본 일부 기업이 직원을 위해 난자 동결 비용을 보조하는 제도를 도입했는데, 찬반이 갈린다

여성 직원뿐만 아니라 남성 직원의 배우자 등 전 직원 및 그들의 가족을 대상으로 한다.

Science Photo Library via Getty Images
난자 동결 자료사진

일본 최대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 ‘메루카리’는 1일부터 난자 동결 보존을 보조하는 사내 제도를 시범 도입했다. 사내 여성 직원뿐만 아니라 남성 직원의 파트너나 배우자 등 전 직원과 그들의 가족을 대상으로 한다. 아직 시범 도입이기에 사내 반응을 지켜볼 예정이다. 여성의 커리어에 더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취지다. 

메루카리는 난자 채취, 냉동보존, 해동, 체외수정, 현미수정 등에 드는 비용을 자녀 1인당 최대 200만 엔 (한화 약 2058만 원)까지 부담할 예정이다. 만약 냉동난자를 사용하지 않거나 임신과 출산에 이르지 못하더라도 반환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이러한 제도에 우려를 표하는 사람도 많다.  

메루카리와 2015년부터 이런 제도를 도입한 마케팅 & 커뮤니케이션 회사 ‘써니사이드업’의 담당자로부터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메루카리
메루카리

난자 동결은 여성의 커리어 형성 및 인생 계획 선택의 폭을 넓히는 제도다

난자 동결은 여성의 선택권을 넓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지만, 여성 건강에 위험을 가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난자를 동결한다고 반드시 임신할 수 있다는 보증이 없다. 메루카리의 대변인은 ”미국 실리콘밸리 등에서는 이미 도입된 제도다. 여성의 커리어 형성 및 인생 계획에 있어 난자 동결이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 직원들에게 다양한 선택을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다만, 확신이 부족하다면 개인적으로 이용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 애플 및 페이스북이 여성 직원을 대상으로 난자 동결 비용의 일부를 보조하는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2015 년 7월, ‘써니사이드업‘이 가장 먼저  10년간 난자 동결 비용 30%를 지원하는 제도를 도입했다. 최근 한국도 ‘난자 냉동’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다. 연예인 사유리, 함소원, 이지혜 등도 시술 경험을 공개했다. 써니사이드업은 아직까지 이 제도를 사용한 직원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이 기업은 난자 동결의 장점과 단점, 의료 위험성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함께 자체 연구회를 열고 있다.

 

Oscar Wong via Getty Images

 

″개인의 선택일뿐, 회사는 난자 동결을 강요하는 게 절대 아니다”

불임치료의 행방’의 작가는 허프포스트 재팬과의 인터뷰에서 ”오히려 기업이 이런 제도를 만들어 여성을 압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난자 동결은 기본으로 난자 채취를 위해 약물로 여성의 몸에 무리를 줄 수 있다. 난소가 부풀어 배와 가슴에 물이 쌓이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난소 과잉 자극 증후군’이 발병할 수 있다. 

이에 써니사이드업의 담당자는 ”절대 회사 차원의 강요는 없다. 개인의 선택의 폭을 넓혀 줄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실연 휴가‘, ‘이혼 휴가’ 등 다양한 형태의 휴가를 제공하고 있다. 메루카리도 직원 본인이나 파트너, 반려동물 등의 질병이나 부상 시 ’10일간의 휴가′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기본 휴가 외에도 다양한 휴가 제도 및 근무를 보조하는 제도를 마련해 직원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의도다. 

 

 

 

 

 

 

*허프포스트 일본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