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04일 17시 15분 KST

"멜론 게 섰거라!" 유튜브 뮤직이 지니뮤직 제치고 국내 두 번째 음악 스트리밍 앱이 됐다

‘유튜브 프리미엄’ 효과로 분석된다.

와이즈앱 제공
유튜브 뮤직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많이 사용하는 음악 스트리밍 앱이 됐다.

유튜브 뮤직이 국내서 멜론 다음으로 사용자가 많은 음악 스트리밍 앱이 됐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이 발표한 ‘2월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음악 스트리밍 앱 사용자 분석’ 자료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2월 한 달간 가장 많이 사용한 음악 스트리밍 앱은 ‘멜론’으로 약 510만명이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멜론 다음으로는 유튜브 뮤직이 차지했다. 지난해 2월 사용자 122만명 수준이던 유튜브 뮤직은 올해 2월 261만명으로 1년 새 114% 성장하며 처음으로 지니 뮤직(257만명)을 제치고 두 번째가 됐다.

멜론-유튜브 뮤직-지니 뮤직 다음으로는 플로 162만명, 네이버 바이브 87만명, 카카오 뮤직 46만명, 스포티파이 42만명, 벅스 37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뮤직의 성장세는 ‘유튜브 프리미엄’ 효과로 분석된다.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자의 경우 광고 없이 유튜브 영상 시청은 물론 유튜브 뮤직도 같이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와이즈앱은 ”멜론은 전 연령층에서 가장 사용자가 많았으며, 유튜브 뮤직은 20대, 지니뮤직은 40대에서 강세를 보였다”라고 전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