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18일 16시 12분 KST

윤미향 당선인 논란에 이낙연이 "엄중"을 언급했다

정의기억연대 안성 위안부 쉼터 문제가 불거졌다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4월15일 이낙연 당선인이 총선 관련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단체 운영 및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 기류가 바뀌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활동에 대한 부당한 공격으로 치부했던 민주당이 윤 당선인의 부적절한 사례들이 잇따라 나오자 덮고 갈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은 18일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에서 호남지역 민주당 의원 및 당선인들과 오찬 후 기자들과 만나 ”(윤미향 당선인 관련) 당과 깊이 있게 상의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뉴스1
2019년 1월29일 당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가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빈소 앞에서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는 모습.

정의연 이사장 시절 불투명한 회계처리가 논란이 된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이 더욱 확산되며 민주당은 난감한 기색이 역력하다.  

과거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활동 시절 경기 안성에 위치한 위안부 쉼터를 개인 펜션처럼 사용했다는 의혹에 이어, 관리인으로 윤 당선인의 부친을 고용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윤 당선인을 엄호해온 민주당 기류도 바뀌는 모양새다. 

여기에 이규민 민주당 당선인(경기 안성)이 쉼터로 사용할 주택 매입을 주선한 것이 드러나 ‘고가매입’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주만해도 각종 의혹에 대해 민주당 지도부는 과오를 인정하고 사과하기 보다는 윤 당선인을 엄호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그러나 논란이 명쾌하게 해명되지 않고 더 많은 의혹들이 제기되자 민주당 권리당원들 사이에서 정치적 부담이 더 커지기 전에 털고 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적지 않다. 한 당원은 권리당원 게시판에 ”자기 식구라고 감싸기만 하면 지지자들(이) 다 떠난다”며 ”당 차원에서 확실하게 정리하고 입장을 표명해달라”고 요구했다.

뉴스1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모습. 2020.5.17

민주당의 주요 의사 결정마다 목소리를 내왔던 친문 성향의 권리당원들이 이례적으로 윤 당선인의 사퇴를 요구하면서 당내 기류가 변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여기에다 ‘친문’(친문재인) 그룹으로 분류되는 박범계 의원도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워낙 여론이 좋지 않다”며 ”당에서 본인의 소명과 검찰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 있다”고 달라진 당 분위기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수사가 굉장히 속도감 있게 계좌나 통신 추적 등을 포함해 이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본인이 오늘 중에 분명한 소명을 해야 한다”며 거듭 빠른 해명을 촉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문제 없음’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도부 판단이 바뀔 여지도 있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당장 제명 등 초강수를 두긴 어렵겠지만 추가로 당 차원에서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이 필요한 사안임은 분명하다”며 ”하나의 의혹에 당선인들이 연루돼 있는 건 현 지도부 입장에선 엄청난 부담”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