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8일 15시 09분 KST

9월 8일, 의사 국가고시 첫 실기시험은 예정대로 치러졌다 (화보)

응시율 14%로 기존 1일 3회 실시하던 시험이 1회로 변경됐다.

의료계 집단휴진 여파로 한차례 연장됐던 의과대생들의 국가고시 실기시험이 오늘 낮부터 시작됐다. 원래 1일 부터 였으나 한차례 미뤄져 오늘 치뤄졌다.

뉴스1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일인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에서 관계자와 응시생들이 오가는 모습. 이날 실기시험 응시율은 14%에 그치면서 기존 1일 3회 실시하던 시험이 1회로 변경됐다.

정부의 재신청 접수에도 대상자 3천백여명 중 446명이 접수해 올해 응시율은 14%에 그쳤다.

오늘 응시 인원은 하루 최대 볼 수 있는 108명의 18분의 1 정도인 6명이다. 11월 20일까지 43일 동안 실기시험이 치러진다.

한겨레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일인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에서 관계자와 응시생들이 오가는 모습. 

의료 공공화 등을 둘러싸고 벌어졌던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은 조금씩 봉합되고 있지만, 의사고시 거부로 유급 위기에 처한 학생들에 대한 구제 방안을 놓고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재현될 전망도 보인다.

대한의사협회는 의사고시를 거부한 학생들에 대한 구제책을 마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지만, 정부는 이미 시험 접수 기한을 연장한 바 있고, 추가 신청, 재접수는 없다고 밝혔다.

뉴스1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
한겨레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
뉴스1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

한편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46만6천명(8일 오후2시 현재)을 넘어섰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