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7일 12시 01분 KST

의사 국시의 최종 미응시율은 86% : 정부는 8일 예정대로 실기시험 진행한다

정부는 재신청이 다시 연장되거나 추가 접수를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이 시작된 8월 26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학교병원 본관 앞에서 한 의대생이 대책 없는 공공의대 증설 및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1인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전날 밤 12시 접수를 마감한 의사 국가 실기시험 응시율이 14%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일정대로 실기시험을 8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응시대상 3172명 중 현재 446명, 14% 규모가 응시 예정”이라며 ”당초 공지한 대로 8일 시험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대한의사협회와 집단휴진 중단에 합의하면서 실기시험을 신청을 6일 밤 12시까지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아울러 시험 준비 기간이 부족하다는 의협과 교수협의회 등 건의를 수용해 이번 주부터 2주간 응시 예정인 재신청자는 11월 이후 시험을 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정했다.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재신청을 다시 연장하거나 추가 접수는 없다”며 ”그 이상은 법과 원칙에 대한 문제이고, 국가시험은 의사국시뿐 아니라 수많은 직종과 자격에 대해서도 공통적으로 적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의사 국시 응시율이 저조함에 따라 앞으로 공중보건의사나 군의관 등 인력 부족 문제에 차질이 생길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정부는 큰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손 반장은 ”필수 배치 분야 중심으로 조정을 하면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의대 졸업자들이 바로 병역을 신청하는 게 아닌 1년의 인턴과정 후 신청하거나 4년의 전공의 수련 과정 후 신청하는 경우가 다수였고, 의대 졸업생이 1년 늦춰진다고 병역자원들이 일시적으로 차질이 생기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필수 의료분야를 중심으로 인력 배치를 조정하고, 필요시 정규의사 인력을 고용하는 방식으로 농어촌 취약지 보건의료에 피해가 없도록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실기시험 응시인원이 줄어든 상태여서 시험에 소요되는 감독 인력 등 조정도 가능하다”며 ”시험 관리나 적정성도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