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4일 15시 21분 KST

전국 의과대학 4학년생들이 "의사 국시 응시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국시 거부 철회 이후 약 열흘 만의 응시 표명이다.

뉴스1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일인 9월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에서 관계자가 드나들고 있다. 이날 실기시험 응시율은 14%에 그치면서 기존 1일 3회 실시하던 시험이 1회로 변경됐다.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고 밝혔다. 국시 거부를 중단하고도 응시 의사를 밝히지 않았던 의대생들이 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가 ‘국시’를 치룬다는 의대생 구제에 나설지 주목된다. 앞서 정부는 학생들이 스스로 거부하고 있고 다른 국가 시험과의 공정성 문제가 있다는 점을 들어 의대생 구제에 선을 그어왔다.


의대생 “국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전국 40개 의대·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을 정립하는데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이들은 국민에게 사과 없이 국시 응시 의사를 표할지를 두고 투표를 했으며, 찬성하는 의견이 많아 응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8월 31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전공의단체 진료 거부 관련 브리핑를 하고 있다.

정부 결정만 남았다

정부는 그동안 의대생들의 재응시 의사를 전달받지 못 했기 때문에 추가 기회를 부여할지도 검토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의대생들이 응시 의사를 밝히면서 공는 정부로 넘어갔다. 그러나 정부가 논의를 한다고 해도 재응시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국민 반대 여론이 많기 때문이다.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한다’는 청와대 청원에는 57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의과대학 교수들은 의사수급 문제 등으로 재응시 기회를 줘야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희철 KAMC(한국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은 “국민들이 공정성과 관련한 불만을 갖겠지만 현실적으로 국민 건강권을 보호하는 측면에서 의사 배출은 필요하다”며 “의대생들의 응시 의사와 의지를 정부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 공동 성명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제공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 공동 성명서.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