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9일 10시 05분 KST

서울대학교 의대 4학년의 81%가 '국가고시 거부 등 단체행동 지속에 반대' 의견을 냈다

서울대 의대 재학생 745명(84%)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뉴스1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일인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에서 관계자가 드나들고 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81%가 의대생 동맹휴학 및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계속 거부하는 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서울대 의대 학생회는 재학생 884명을 대상으로 내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서울대 의대 재학생 745명(참여율 84%)이 참여했으며, 그 결과 70.5%가 “현시점에서 단체행동(동맹휴학 및 국시 거부)을 지속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특히 올해 의사 국가고시를 치러야 하는 본과 4학년은 81%가 단체 행동 지속을 반대했다. 본과 4학년 학생의 80%가 설문에 참여했다.

단체행동 지속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학년별로 조금씩 차이를 보였다.

본과 3학년은 75%, 본과 2학년은 60%, 본과 1학년은 55%가 단체 행동 지속을 반대했다. 

서울대 의과대학 학생회는 이러한 내부 의견에도 불구하고 아직 공식 입장을 내지는 않고 있다.

이광웅 서울대병원 교수 비대위원장(서울대병원 외과 교수)은 “교수들은 학생들 결정을 전적으로 존중하고 지원한다”며 “의대협(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에서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논의하고 선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일부 전공의가 복귀하지 않는 등 사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이유는 의대생 국시 문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라며 “현시점에서 의대생들의 국시 응시 여부와 동맹 휴학에 대한 퇴로를 열어줘야 사태의 핵심 고리가 풀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들의 의사 표명에 발맞춰 정부 또한 국시 재접수 진행 등의 아량을 베풀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