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9일 17시 27분 KST

중국에 보낸 마스크 300장이 의료용 장갑 20만장으로 돌아왔다

기부의 배경에는 민간 교류가 있었다.

부산의 한 인문학 모임이 중국에 기부한 마스크 300장이 의료용 장갑 20만장으로 되돌아왔다.

9일 부산 중국는 중국기업 ‘블루 새일 코포레이션(Blue Sail Corporation)’의 류우먼징 회장이 의료용 장갑 20만장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 기부의 뒷배경에는 민간 교류가 있었다.

the_burtons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코로나19가 중국에서 급속도로 확산하던 지난 2월, 부산 중구 인문학 모임 ‘인문학당 달리’는 회원 성금을 모아 마스크 300장을 중국에 보냈다. 이를 들은 류 회장은 부산 중구에 의료용 장갑 20만장을 기부하며 화답했다.

부산 중구는 중국에서 들어온 의료용 장갑 20만장 중 1만장은 중구보건소에서 사용하고, 부산 16개 구·군 보건소에 6천장씩 배부할 예정이다. 또 나머지 10만장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부산지역 의료기관에 지원한다.

류고성 부산 중구보건소장은 ”류 회장을 비롯해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한국과 중국이 협력해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