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1일 10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21일 11시 10분 KST

조국이 "시간이 걸리더라도 문제 기사를 하나하나 찾아 모두 조치하겠다"라고 말했다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청구하고, 기자에게는 손해배상을 청구한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저와 제 가족의 명예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 조치”라며 언론사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조 전 장관은 20일 페이스북에 ”작년 하반기 저와 제 가족 관련하여 엄청난 양의 허위 과장 추측 보도가 있었다”면서 ”이제는 언론사를 대상으로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상 반론보도 및 정정보도를 적극적으로 청구하고, 기사 작성 기자 개인을 대상으로 손해배상 청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론·정정보도 신청 기간이 지난 기사에 대해선 민법상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언론사가 아닌 개인 유튜브도 마찬가지다.

조 전 장관은 불법성이 심각한 경우에 한해서는 형사 고소를 병행하겠다면서 특정인을 예로 들었다.

조 전 장관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얼마 전 법정구속된 월간조선 우종창 기자와 조 전 장관 딸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다가 최근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씨다.

끝으로 조 전 장관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문제 기사를 하나하나 찾아 모두 조치할 것”이라며 언론과 기자를 상대로 끝까지 싸우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