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19일 11시 52분 KST

평균 인상률 2.8%: 롯데리아 이어 맥도날드까지 가격을 올린다

버거류 11종을 포함해 총 30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한다.

reuters
자료사진. 맥도날드 버거.

한국 맥도날드가 가격 인상을 발표했다.

한국 맥도날드는 오는 25일부터 평균 2.8% 가격을 올린다고 19일 밝혔다. 가격 조정 대상은 버거류 11종을 포함해 총 30개 품목이다. 최소 100원에서 최대 300원 인상되는데, 전체 품목의 평균 인상률은 2.8%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은 4500원에서 4600원으로 100원이 오르고, 불고기 버거는 8년 만에 처음으로 200원이 올라 2200원에 판매된다. 탄산 음료는 100원, 커피는 사이즈와 종류에 따라 100~300원 인상된다.

맥도날드는 닭고기, 돼지고기, 계란, 토마토와 양파를 비롯한 농산물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20~30% 급등하고, 지난 5년간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지속적인 원재료 가격 상승 속에서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할인 플랫폼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내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롯데리아도 값을 올렸다. 버거·디저트 등 제품 25종의 가격도 지난 1일부터 100~200원 인상했다. 대상 제품은 버거류 13종, 디저트류 7종, 드링크류 2종, 치킨류 3종으로 평균 인상률은 약 1.5%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post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