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가 플라스틱 빨대 필요 없는 음료 뚜껑을 도입했다

맥도날드는 2025년까지 플라스틱 포장재를 재생 가능하거나 재활용 포장재로 전환할 계획이다.

맥도날드가 플라스틱 빨대가 필요 없는 음료 뚜껑을 도입한다. 패스트푸드점이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기로 한 건 맥도날드가 처음이다.

한국맥도날드는 12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빨대 없는 뚜껑을 도입한다고 이날 밝혔다. 맥도날드의 새 음료 뚜껑은 빨대를 꽂는 십자 모양의 홈을 없애는 대신, 컵에 입을 대고 마실 수 있게 뚜껑에 구멍을 뚫어 놓은 게 특징이다.

맥도날드는 “매장에 플라스틱 빨대를 비치하되 내년부터는 고객 요청 시에만 플라스틱 빨대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5월 아이스크림 ‘맥플러리’의 플라스틱 뚜껑을 없앤 뒤 1년간 14t의 플라스틱을 절감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2025년까지 비닐봉투, 포크 등 플라스틱 포장재를 재생 가능하거나 재활용된 포장재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