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2일 08시 05분 KST

신보 발표한 MC몽이 "죽어도 군대 갈 방법 없었다"며 또 한 번 병역기피 의혹을 해명했다

'MC몽은 실제 죄보다 큰 죗값을 받았다’는 댓글을 읽으면서 수긍하기도 했다.

1theK
가수 MC몽

병역기피 의혹을 받는 가수 MC몽이 신보 발표와 함께 근황을 공개했다.

1thK(원더케이) 오리지널 유튜브에는 1일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여기엔 MC몽 본인이 직접 출연했다.

그는 ”도망가고 싶지만 다시 한 번 인사드리겠다”고 한 뒤 ”댓글 12년 만에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영상은 아티스트들이 자신과 관련된 댓글을 읽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MC몽은 자신이 실제 죄보다 큰 죗값을 받았다는 댓글을 읽었다. 이 댓글 작성자는 MC몽이 실제 유전병으로 인해 치아 상태가 장애라고 봐도 무방할 수준이었고, 그가 발치한 10개 넘는 치아는 생니가 아니었다면서 ‘법원에서도 진단 서류들을 철저히 검토해 완전 무죄 판결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읽은 당사자 MC몽은 ”이건 맞다. 저희 가족들도 다 비슷한 상황이다. 그냥 구질구질하다. 말 안 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 했지만 MC몽이 거절했다‘는 댓글에는 ”제일 황당한 루머다. 면제를 받은 저, 그리고 무죄를 받은 저는 죽어도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며 ”루머가 와전되더니 법제처에서 보내준다고 했는데, 내가 35살까지 미루다가 ‘내가 그리웠니‘로 나왔다고 했다. 어쩔 수 없는 꼬리표다. ‘저 억울해요’ 그런 말 하기 싫었다. 그래서 별 말 안 했다”고 밝혔다.

그가 등장한 영상은 ‘좋아요’ 갯수보다 ‘싫어요’ 갯수가 2배 이상 많이 집계되며 MC몽에 대한 여전한 반감을 입증했다. 2일 현재 해당 영상은 볼 수 없는 상황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