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24일 00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24일 09시 46분 KST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 방송에서 우크라이나를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사용했다

비판 여론이 커지자 MBC는 사과하는 자막을 내보냈다.

MBC
MBC가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며 문제적 사진을 사용했다.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며 체르노빌 참사 사진을 내보내는 사고를 쳤다.

MBC는 23일 오후 8시부터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는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했다. 각 국 선수단이 입장할 때마다 중계 화면 왼쪽에는 참고할 만한 사진을 띄웠다.

MBC
우크라이나를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썼다.

문제는 24번째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등장할 때 터졌다. MBC는 우크라이나를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썼다. 지난 1986년 4월 우크라이나 체르노빌에서 발생한 이 참사는 역사상 최악의 방사능 누출 사고로 기록된다. 올림픽에 출전하는 우크라이나 선수들과 함께 등장하기에 부적절한 장면임에 틀림없다.

MBC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폭동 사진을 넣었다.

MBC의 문제적 개막식 중계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MBC는 아이티를 소개하며 폭동 사진을 썼고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넣었다. 엘살바도르 선수들이 입장할 때는 비트코인 자료 사진을 넣었다. 최근 엘살바도르는 전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했는데, 이를 놓고 찬반이 여전히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트위터에는 ‘체르노빌’이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며 MBC의 중계 방송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퍼지고 있다.

비판 여론이 커지자 MBC는 중계 방송 끝에 자막으로 사과했다.

″오늘 개회식 중계 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습니다. 이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습니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