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9일 14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9일 14시 16분 KST

MBC도 '전지적 참견시점'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 사용 논란에 사과했다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MBC ‘전지적 참견시점’이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을 사용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에 이어 MBC도 사과에 나섰다. 

MBC는 9일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내용 중 세월호 관련 뉴스 화면이 사용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며 앞서 정상화 이후 세월호 왜곡 보도에 대해 사과한 이후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경”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문제가 된 이영자가 매니저와 함께 어묵을 먹는 장면이었다. ‘전참시’ 제작진은 이 장면을 뉴스 형식으로 편집했고,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를 보도하는 뉴스 화면을 사용했다. 

MBC
MBC

논란이 불거지자 ‘전참시’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해당 장면은 삭제된 채 재방송 될 예정이다. 

아래는 MBC의 사과문 전문.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내용 중 세월호 관련 뉴스화면이 사용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본사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습니다. 또한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본사는 지난해 12월 정상화 이후 세월호 참사에 대한 과거 왜곡 보도를 반성하고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께 사과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다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경입니다. 다시 한번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