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19일 10시 12분 KST

검찰, "MB는 스님에게도 2억원을 받았다"

지광스님도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했다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혐의 액수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대선을 앞둔 2007년 말, 불교계로부터도 2억여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에 대해 수사중이다. 현재까지 드러난 뇌물수수혐의 액은 약 110억원대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 쪽에 2억원을 전달한 스님은 능인선원 주지인 지광 스님이다. 이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지광스님을 만난 이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다. 김 전 기획관은 지광스님으로부터 “불교대학 설립에 편의를 제공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돈을 받았다.

검찰은 이같은 사실을 김백준 전 기획관과 지광 스님 양쪽에서 진술받았다. 지광스님도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검찰조사에서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