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3월 14일 11시 12분 KST

김성태 “MB 검찰 출두, 노무현 비극으로부터 잉태”

“정치보복이라고 말하지는 않겠지만..."

뉴스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는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으로부터 잉태된 측면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 검찰에 출두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불과 1년 새 두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서초동의 포토라인에 서는 모양새가 됐지만, 1년 전의 박 전 대통령보다 수년 전 포토라인에 섰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정치보복이라고 말하지는 않겠지만, 2009년 노 전 대통령의 비극으로부터 잉태된 측면도 완전히 부정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모두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불행임에 틀림없지만, 한풀이 정치·해원의 정치 또다시 반복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10년 전 노무현 정부의 경제 실패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극도로 고조된 가운데 MB 정권이 들어서며 경제적 효율성이 강조된 대신, 사회적 민주적으로 저하된 측면은 부정할 수 없다”며 “대통령 권한이 권력화되고 권력이 사유화되며 정점에서 폭발한 사건이 최순실 국정농단사건이었고, 이제 그 종착역에 다다랐다. 이제 지난 역사의 한 텀을 넘기고 새로운 사회시스템, 국가 시스템을 바로 세워야 할 때고 그것이 바로 제왕적 대통령제를 넘어서는 개헌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기어이 지방선거 패키지 개헌을 밀어붙이려 한다”고 비판하는 한편, “국회에서 국민개헌안이 합의되면 개헌 투표일도 한국당 입장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