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1일 10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01일 10시 01분 KST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액이 90억원대를 돌파했다

100억원 대를 돌파할 가능성도 있다.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액수가 100억원을 돌파할 기세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이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는 뇌물수수 혐의 액수는 현재까지 Δ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5억원) Δ다스 소송비 대납(60억원 이상) Δ이팔종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인사청탁(14억 5000만원) Δ대보그룹 수주 청탁금(수억원대) 등 90억원에 달한다.

국정원 특활비와 다스 소송비 대납에 이어 이팔종 전 회장과 대보그룹으로부터 청탁을 대가로 한 뇌물수수 혐의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삼성그룹이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의 요청에 따라 지불한 다스(DAS)의 변호사 비용 대납 규모도 당초 알려진 40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 이학수 전 부회장(71) 자백으로 드러난 금액 외에 당시 담당자들 조사를 통해 검찰은 추가로 20억원이 넘는 금액 지불을 확인했다. 현재 환율로 환산하면 60억원 이상을 삼성이 대납한 증거·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이 작성한 메모를 통해 이 전 대통령과 이상득 전 의원에게 건낸 금액이 총 22억5000만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맏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48)가 전달책을 맡았다.

이 전 회장이 이 전 대통령 형제에게 넘긴 금액 중 8억원은 중견조선업체 A사로부터 나왔다. A사는 선박수주 등 사업특혜를 바라고 돈을 건넨 것으로, 이 전 회장을 통해 로비를 시도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또한 검찰은 고속도로 휴게소 및 건설사를 운영하는 중견기업인 대보그룹이 이 전 대통령 측에 수억원을 건넨 자금흐름 역시 포착했다. 등돌린 ‘MB집사’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진술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대보그룹은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부터 관급 공사를 여러차례 수주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두고 관련자들을 줄줄이 참고인·피의자로 불러 조사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수사를 위해 최도석 전 삼성카드 부회장을 이날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삼성 및 관련자들이 검찰 수사에 협조적으로 임하고 있어 순조롭게 증언·증거를 수집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대보그룹 청탁·뇌물 수사를 위해 최등규 회장도 비공개로 소환조사했다. 최 회장은 200억원대 횡령 혐의로 3년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