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6일 14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06일 14시 57분 KST

'MB 오른팔' 박재완·장다사로 압수수색…추가 불법자금 포착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높아졌다.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 수사 등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는 동안 장다사로 전 비서관(왼쪽 두번째) 등 측근들이 도열해 있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77)의 최측근 박재완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하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국정원 특활비 불법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6일 박 전 수석, 장 전 기회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박 전 수석은 지난 2004년 17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한 뒤 2007년 12월 이 전 대통령이 당선되자 인수위원으로 발탁돼 청와대에 입성했다.

이후 정무수석과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거쳐 2010년 8월 고용노동부 장관, 이듬해 6월에는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이명박정부 핵심 요직을 두루 거쳤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이 정무수석으로 재직하던 시절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라당 당직자 출신의 장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을 보좌하며 국회부의장 비서실장을 맡았다. 이 전 대통령이 취임한 2008년 2월부터 대통령실 정무수석실 정무1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장 전 기획관은 ‘MB 집사’ 김백준 전 기획관(78)에 이어 총무기획관으로 재직하며 청와대 안살림을 관리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의 바통을 건네받은 장 전 기획관이 특활비 수수 및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압수수색은 국정원 특활비 뇌물 의혹 사건과 관련해 기존 ‘4억+10만달러’ 외에 추가로 국정원 자금이 건네진 정황을 포착해 이뤄졌다. 검찰 관계자는 ”김백준 4억원, 김희중 (진술한) 10만달러와 관계가 없는 새로운 불법 자금수수 의혹 관련이다”라고 밝혔다.

검찰 수사가 확대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높아졌다. 

앞서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의 뇌물·국고손실 혐의로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적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