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2일 17시 22분 KST

'정오의 희망곡' 스페셜 DJ로 나선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장나라의 오랜 팬"이라고 밝혔다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장나라.

MBC/Youtbe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캡처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장나라를 향한 팬심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DJ 김신영을 대신해 최강창민이 스페셜 DJ로 나섰다. 게스트는 그룹 에이티즈(ATEEZ) 홍중과 산이 함께 했다. 최강창민은 “라디오 DJ를 정식으로 하는 것은 처음이다. 1등 라디오인 ‘정희’ 진행을 맡게 돼 영광이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최강창민은 “저는 신화 선배님을 보면서 꿈을 키웠다. 개인적으로는 장나라 선배님의 정말 팬이어서 팬카페도 가입하고 그랬다”고 고백했다. 이어 “두 분은 어떤 선배님을 보며 꿈을 키웠냐”고 물었다.

홍중은 “저도 사실 장나라 선배님 팬이다. 스키장 가서 장나라 선배님 노래를 들으면 정말 설렜다. 또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동방신기 선배님들을 정말 좋아했다”고 말했다. 같은 그룹 멤버 산은 “저는 버즈 선배님의 노래를 많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 외에도 최강창민은 이름답게 ‘최강’ 입담을 뽐냈다. “잘생기면 형이다. 형이라고 부르겠다”는 청취자 문자에 “‘형’ 소리가 요즘엔 굉장히 좋다”며 “누누이 말씀드리지만 잘생겼다는 칭찬은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디제이를 잡아야 한다”는 청취자 응원에는 “제발 붙잡아 달라. 저한테 질척거려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