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8월 11일 10시 43분 KST

도쿄 올림픽 기념으로 출시한 바비 인형은 '다양성 존중'이 목표라면서 동양인 인형만 빼놓고 출시했다

다섯 인형은 도쿄 올림픽에 새롭게 채택된 야구, 가라테, 스케이트보드, 서핑, 클라이밍을 즐기는 모습을 담았다.

Mattel
도쿄 올림픽 기념 바비 인형

도쿄 올림픽을 기념해 ‘다양성’을 강조하는 운동선수 바비 인형이 출시됐다.

하지만 다양성을 강조한다던 인형의 라인업에 동양인은 찾아볼 수 없었다. 도쿄 올림픽 기념 바비 인형의 피부색은 다양했지만, 전부 백인 또는 흑인이었다.

이에 소셜미디어에서는 일본에서 진행한 올림픽 기념 인형에 동양인이 없는걸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심지어 이 라인업은 바비 인형의 제조업체인 마텔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콜라보를 통해 출시한 제품이었다.  

바비 인형은 여자아이들이 스포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고, 아이들이 자신과 닮은 운동선수를 찾을 수 있도록 격려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바비 인형 공식 트위터

다섯 인형은 도쿄 올림픽에 새롭게 채택된 야구, 가라테, 스케이트보드, 서핑, 클라이밍을 즐기는 모습을 담았다.

하지만 동양인만 없는 이 바비 인형을 보고 한 부모는 이렇게 말했다. ”내 딸은 절대 바비 인형을 갖고 놀 일이 없을 거다. 동양인인 딸이 공감할 수 있는 인형은 그 어디에도 없다.”

이 외에도 다른 사람도 비판의 글을 남겼다.

″마텔에 의하면 다양성을 표현한 올림픽 바비 인형이라고 한다. 하지만 동양인은 어디에 있는가. 심지어 일본 도쿄에서 열린 올림픽을 기념해 만든 제품인데 말이다. 동양인은 또 이렇게 지워졌다.”

ㅡ트위터 유저 P목

″동양인 바비는 왜 없는가? 평소에도 일반적으로 동양인 바비 인형은 찾기 힘들지만 올림픽 제품에는 꼭 있을 거라고 예상했다. 내 딸은 동양인 혼혈이다. 딸이 앞으로도 바비 인형을 갖고 놀 날이 있을지 모르겠다. 차라리 디즈니 프린세스 제품이 훨씬 이런 면에서 낫다!”

ㅡ트위터 유저 어워드s

Mattel
도쿄 올림픽 기념 바비 인형

 

마텔의 대변인은 원래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인형이 동양인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사회를 대표하기 위한 ”의도에 미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또 이러한 해명을 덧붙였다. 

″다양성을 인정하는 세상을 육성하는 것이 우리 브랜드의 핵심이며, 우리는 이를 바비 제품군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 기념 바비 인형을 통해 우리는 다양한 인종의 운동선수를 표현하고 아이들에게 영감을 주려고 했다.”

 

Mattel
도쿄 올림픽 기념 바비 인형

 

″하지만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바비 인형을 통해 동양인을 상징하려는 우리의 시도는 실패했다.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겠다. 앞으로 이를 개선해 모든 인종의 스포츠 선수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모든 올림픽 선수들의 놀라운 업적을 축하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