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6일 17시 12분 KST

공적 마스크 생산량보다 유통량이 적다는 보도에 식약처가 내놓은 해명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전해받은 내부 자료에 나온 내용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품귀 사태 이후 정부가 ‘공적 마스크’ 제도를 도입한 지 두 달여가 지났다. 이 가운데 공적 마스크의 생산량과 유통량이 ’200만 장′ 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나 정부가 점검에 나섰다.

26일 SBS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15일 전부터 7일 전까지, 일주일 가량 분량의 공적 마스크 생산 및 유통 현황에 대한 내부 자료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대여섯 차례에 걸쳐 건네받았다.

ma-no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이 자료에는 공적 마스크 생산량이 유통량보다 200만여장이 많다고 기재돼 있었다. 청와대는 식약처에 해명과 보완을 요구했으나, 식약처는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고 한다. 이에 매체는 공적 마스크 생산 이후 누군가 빼돌렸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식약처는 문제의 원인이 ‘전산입력 오류’에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식약처 관계자는 ”일주일이면 1억장 이상의 마스크가 생간된다”라며 ”공장출하 후 유통단계를 거쳐 배송이 이뤄지는데, 워낙 많은 단계마다 전산으로 입력하다 보니 데이터가 정확하게 맞아떨어지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국 약국만도 2만개가 넘는다”라며 ”한 번에 200만장이 잘못 입력되면 바로 알 수 있겠지만 공적 마스크가 공급되기 시작한 두어달 동안 오차가 발생한 것”이라고 전했다.

즉 생산된 수많은 마스크가 전국 각지의 수만 곳의 판매처로 공급되는 여러 단계의 과정에서, 데이터를 입력하는 주체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이같은 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식약처는 마스크수급 TF를 통해 현황 점검에 착수해 오차가 발생한 단계를 찾아낼 방침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