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28일 16시 58분 KST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거부하고 폭행 사건 일으킨 이들은 '오륙남'이다

지하철 2호선에서 "마스크 쓰라"고 하자 슬리퍼로 상대의 뺨을 갈긴 사람도 50대 남성이다.

뉴스1
지하철 2호선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한 승객들을 폭행한 50대 남성 A씨가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서울 지역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문제 때문에 폭행 사건을 일으킨 이들은 대부분 50~60대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가 시행된 5월 13일부터 이달 25일까지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마찰 사건은 141건으로 총 151명이 검거됐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45명(39%)으로 가장 많았으며, 50대(38명)가 그 뒤를 이었다. 그다음으로는 △40대(24명) △10·20대(23명) △30대(19명) 순이었으며, 연령 불상의 피의자는 2명이다.

또한, 151명 가운데 16명을 제외한 135명(89%)이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종합하면,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때문에 폭행 사건을 일으킨 피의자 중 상당수가 ‘오륙남’(50~60대 남성)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지난 6월 마스크 미착용을 이유로 하차를 요구받자 버스 기사의 목을 물어뜯은 이와 27일 지하철 2호선에서 난동을 일으킨 이도 50대 남성이었다.

경찰에 검거된 이들 중 51명(33%)는 업무방해 혐의, 45명(29%)은 폭행 및 상해 혐의가 적용됐다. 81명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며, 26일 기준으로 64명은 아직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임준태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는 “50 ·60세대는 상대적으로 사회 규범에 대한 인식 부분이 젊은 층과 차이가 있을 것 같다”며 ”위생 관념도 젊은 층보다 소극적일 수 있고, 음주와 같은 배경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해석했다.

한편 서울은 24일 0시부터 대중교통 외 시 전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