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7일 09시 19분 KST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성희롱, 불법촬영, 스폰서 제안 등 성폭력 피해를 호소했다

"가해자가 제 엉덩이만 적나라하게 찍어서 3년간 저장하고 있었는데…."

SBS Plus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성희롱, 불법촬영 등 성폭력 피해를 공개했다.

26일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종합격투기 선수 최정윤(23)이 ‘몸매가 아닌 실력으로 평가받고 싶다’며 성폭력 피해를 호소했다.

최정윤은 ”얼굴에 피멍이 들어도 내 직업에 긍지를 느끼고 자랑스럽다. 그런데 경기복이 몸에 딱 달라붙어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서인지 경기가 끝나면 여러 사이트에 내 몸매에 대한 품평에 음란한 댓글이 올라와 괴롭다”고 털어놨다.

최정윤은 ”스폰서 제안까지 받고 있다”고 털어놓으며 3년간 괴로움에 운동까지 접어야 했음을 고백했다. 

SBS Plus

또, 최정윤은 불법촬영 피해로 인해 소송 중이라고 전했다. 

최정윤은 ”고등학생때 함께 운동을 했던 동료가 적나라하게 내 엉덩이만 몰래 촬영하는 일을 겪기도 했다며 ”검찰로 넘어가 소송 중”이라고 밝혔다.

최정윤은 ”몰카를 찍어 보관하던 동료가 3년간 그 사진을 저장하고 있다가 3년 뒤 그 사람의 아내분이 사진을 발견하고 신고를 해주셨다”고 털어놔 듣는 이들을 분노케 했다.

최정윤은 성폭력 피해를 호소했을 뿐임에도 ”성폭력으로 격투기를 알릴 것이냐 안 좋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서 말한 게 제 잘못처럼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이에, 스포츠계 미투 1호인 테니스코치 김은희는 ”당신에게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걸 꼭 알았으면 좋겠다”며 ”도와줄 사람들을 믿고 하고 싶은 운동을 마음껏 했으면 바람”이라는 응원을 건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