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04일 14시 56분 KST

20년간 마트 운영한 50대는 한 손님이 구매하는 물건을 보고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걸 직감해 신고했다

주인의 눈썰미가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Getty image Plan Shooting 2 / Imazins
자료 사진 

“소주 2병과 번개탄을 산 손님이 있는데, 느낌이 이상해요.”

4일 전북경찰청의 말을 들어보면, 지난달 28일 오후 4시45분께 전북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 전화기가 다급하게 울렸다. 신고자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주인 ㄱ(57)씨. ㄱ씨가 20여 분 전에 다녀간 손님한테서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신고를 한 것이다.

마트를 방문한 손님은 모자를 눌러쓴 채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번개탄 1개, 소주 2병, 라이터 1개, 과자 2봉지를 샀다. 주인 ㄱ씨는 “고기 구워 드세요?”라고 일부러 말을 걸었으나 손님은 대답하지 않았다. 몇 초 뒤 손님은 “번개탄 하나로는 모자라려나요?”라고 묻고 번개탄 1개를 더 챙겨 계산대로 왔다.

20년 가까이 마트를 운영하면서 이런 불안한 느낌은 처음이었던 주인 ㄱ씨는 손님을 쫓아가 그가 타고 떠난 차량번호를 적었다. 경찰이 헛걸음할 수도 있어 신고 여부를 고민하다가 ㄱ씨는 결국 112에 신고했다. 주인이 건넨 차량번호로 위치를 추적해 경찰이 찾아낸 손님은 50대 여성으로 신고 당시 전북 부안군의 한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부안 하서파출소 경찰관은 달리던 승용차를 멈춰 세웠고, 갑자기 출동한 경찰관을 경계하던 여성을 설득해 파출소로 데려갔다. 나쁜 마음을 먹고 광주에서 별다른 목적지 없이 이동 중이던 여성은 경찰관의 연락을 받고 온 가족과 함께 늦은 밤에 되돌아갔다. 경찰은 손님의 수상한 행동을 지켜본 마트 주인의 눈썰미 덕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주인 ㄱ씨는 “신고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누군가에게 도움이 됐다는 생각에 기쁘고 그 손님도 위기를 넘긴 것 같아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