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09일 17시 58분 KST

메릴린 스트릭랜드 미국 하원 당선에 "순종 아니라 아쉽다"던 김창준이 사과했다

메릴린 스트릭랜드와 앤디 김의 건투를 빌기도 했다.

SBS
미국 선거에서 하원의원에 당선된 한국계 여성 메릴린 스트릭랜드를 다룬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2020 미국 선거에서 한국계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연방하원의원이 된 메릴린 스트릭랜드를 두고 ”순종이 아니라 아쉽다”는 발언을 한 김창준 전 미국 공화당 연방하원의원이 사과했다.

김 전 의원은 허프포스트코리아에 보내온 입장문을 통해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계 앤디 김 의원과 메릴린 스트릭랜드 의원의 당선 소식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순종’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에 논란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60년간 미국생활을 하다보니 단어의 뉘앙스를 잘 파악하지 못해 적절하지 못한 단어 표현을 한 것에 상처받 은 분들이 있다면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961년에 혼자 미국 땅을 밟았을 때, 차별과 편견을 온몸으로 실감하면서도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았기에 치열한 미국 정치계에서 버틸 수 있었다”고 한 김 전 의원은 ”그런 경험과 기억을 가진 저에게 이 두분의 당선 소식은 누구보다도 기쁘고 벅찬 뉴스였다”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미국 의회에 한국계 의원이 한 사람이 있는 것만으로도 우리 국익에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모른다”며 앤디 김의 재선과 메릴린 스트릭랜드의 초선을 축하하고 응원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1993년부터 2000년까지 미국 공화당 소속으로 하원의원을 지낸 김 전 의원은 5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메릴린 스트릭랜드와 앤디 김의 당선을 두고 ”물론 기분이 좋지만 한국인이 아닌 ‘한국계’는 섭섭하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순자’라는 이름을 갖고 있는 메릴린 스트릭랜드는 워싱턴구 10지구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당선됐다. 앤디 김 역시 뉴저지주 제3선거구에서 재선이라는 쾌거를 이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