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3일 15시 15분 KST

머라이어 캐리가 17년 동안 숨겨온 병명

사람들에게 알려질까 늘 두려웠다

머라이어 캐리가 17년 동안 숨겨온 자기의 병명을 밝혔다. 조울증이다.

지난주, 그녀는 피플매거진 인터뷰를 통해 2001년에 조울증 진단을 처음 받았다고 말했다. 캐리는 당시 심리적, 신체적 문제로 병원에 입원했다. 하지만 조울증을 앓는다는 의사의 진단은 믿기 어려웠다. 아니, ”믿고 싶지 않았다.

그로부터 15년 동안, 캐리는 우울증이라는 진단을 무시하고 살았다. 하지만 약혼자 제임스 패커와의 이별 등 다양한 문제로 약 2년 전부터 조울증에 다시 시달리기 시작했다. 

People

캐리는 피플매거진에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내게 병이 있다는 사실을 거부하며 고립된 삶을 살았다. 사람들에게 알려질까 봐 늘 두려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너무나 무거운 짐이었다. 더는 홀로 감당할 수 없다는 걸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캐리는 2종 조울증을 앓는다. 우울증과 경조증을 번갈아 가며 겪는 증세다. 회복을 위해 치료제는 물론 상담도 열심히 받고 있다.

″효과가 상당히 높은 치료제를 복용 중이다. 피로나 축 처지는 느낌이 없다. 적절한 균형을 찾는 게 가장 중요하다.”

팬들은 이 문제를 대중에 공개한 캐리의 용기를 칭찬했다(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 "정말로 용감한 결정이다. 그녀가 그 사실을 만약에 2001년 당시에 알렸다면 활동을 계속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지난 17년간 얼마나 큰 변화가 우리 사회에 있었는지를 증명하는 사건이다."
  • "데미 로바토와 머라이어 캐리 같은 사람 덕분에 심리적 상담을 창피하게 여기는 사람이 줄 것이다. 이 문제는 농담거리가 아니다. 실제 사람들 삶에 영향을 미치는 훌륭한 사연이다! 100점! 짝짝!"
  • "머라이어 캐리가 자기의 병명을 밝혔다. 너무나 행복하고 뿌듯한 아침이다. 정신건강에 대한 대화가 활발해지면서 그 오명도 더 빨리 사라지길 바란다." 
  • "용감한 전설의 인물. 당신을 사랑하고 지지하고 존경합니다."
  •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중의 하나가 자기의 정신건강 문제를 공개했다."
  • "심리 질환에 시달리는 사람들. 치료제를 복용한다는 사실 때문에 오명까지 감수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치료제와 상담에 대한 캐리의 발언은 정말로 중요하다."
  • "제때 도움을 받지 못하면 목숨까지 위험한 게 심리 질환이다. 캐리의 이야기가 많은 사람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
  • "머라이어 캐리가 너무나 자랑스럽다. 난 열렬 팬이 아니다. 하지만, 캐리가 자기의 아픈 사연을 그렇게 공유한 건 참으로 용감했다. 진정한 아이콘이다."

그녀는 피플매거진에 조울증이라는 자기의 병명을 공개하기로 한 이유도 밝혔다. ”홀로 앓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병을 앓는다는 사실 때문에 남의 손가락질을 걱정해야 하는 사회는 옳지 않다. 너무나 쉽게 고립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내 병은 나를 정의하지 못한다. 난 병이 나를 정의하는 것, 나를 지배하는 걸 용납할 수 없다.”

캐리는 올해 말 출시 예정인 15번째 앨범을 준비 중이다. 그녀의 ‘넘버 1’ 투어 스케줄는 10월로 변경됐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 여의도 봄꽃 축제 See Gallery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