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5월 25일 10시 37분 KST

지하철에서 불법촬영 하다 걸린 32세 남성의 휴대폰에서 발견된 것

잡고 보니, 서울 송파구청 직원이다.

지난 3월 지하철역 에스컬레에터에서 여성의 치마 속을 휴대폰으로 불법촬영했던 남성이 붙잡혔다.

SBS에 따르면, 경찰은 CCTV 추적 끝에 해당 남성을 붙잡았는데 잡고 보니 ‘서울 송파구청 직원’으로 근무하는 32세 남성 A씨였다.

게다가 A씨의 휴대전화에서는 불법촬영 사진이 무려 6000장 발견됐다. A씨가 3년간 서울, 부산, 광주 등 전국을 돌며 미성년자를 비롯해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촬영한 것이다.

SBS
불법촬영을 하던 A씨는 여성이 눈치채자 황급히 전화 받는 척 연기를 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 남자에 대해 어떤 조처를 했을까?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24일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죄 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의뢰했다”며 A씨가 해당 사진을 유포했는지 여부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Photo gallery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Copy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