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30일 1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30일 15시 01분 KST

'왕좌의 게임' 메이지 윌리암스도 방탄소년단 팬이었다

가장 좋아하는 멤버도 공개했다.

‘왕좌의 게임’에서 아리아 스타크를 연기한 배우 메이지 윌리암스가 제일 좋아하는 K팝 가수를 공개했다. 

Mike Blake / Reuters

윌리암스는 30일 트위터에 올라온 방탄소년단 영상에 답글을 달았다. 하트 이모티콘 다섯 개 였다. 

이에 한 방탄소년단 팬이 ”메이지, 혹시 방탄소년단 팬이냐. 나는 그들을 사랑하는데 당신도 그런지 알아야겠다”고 하자 윌리엄스는 ”나는 죽을 때까지 방탄소년단을 좋아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방탄소년단 멤버 중 누구를 가장 좋아하냐는 질문에는 정국을 가장 좋아한다고 밝혔다. 

윌리암스는 최근 방탄소년단의 팬이 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24일 방탄소년단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팔로우 한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24일 새 앨범 LOVE YOURSELF 結 ‘Answer’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타이틀곡 ‘IDOL’의 뮤직비디오는 공개한 지 24시간 만에 5600만 뷰를 기록하며 테일러 스위프트가 가지고 있던 24시간 최대 조회수 기록을 갈아치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