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14일 16시 06분 KST

매크로 프로그램 돌려 아이돌 콘서트 티켓 암표로 판매한 일당이 적발됐다

조직이 붙잡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표를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대량 구매한 뒤 암표로 판매한 이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뉴스1
경찰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일 암표 판매 조직 일당 22명을 적발하고 이중 총책 A(29)씨와 프로그램 제작자 B(29)씨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2016년 5월부터 2019년 8월까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아이돌 그룹의 공연과 팬 미팅 관람권을 싹쓸이한 뒤 암표로 되판 혐의를 받는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암표를 판매한 일당이 구속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개인이 처벌받은 사례는 있으나 조직이 붙잡힌 전례는 없다.

경찰은 이들이 총 9137매의 관람권을 구매한 뒤 되팔아 7억원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정가가 13만원인 콘서트 관람권을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대량으로 구매한 뒤 최대 150만원에 되파는 식으로 돈을 벌어들였다. 

경찰은 총책 A씨와 프로그램 제작자 B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으며 추가 수사를 통해 공범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