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6일 16시 24분 KST

민주당이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한다

즉각 수사를 촉구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6일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의 매크로를 활용한 여론조작 의혹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추미애 당 대표의 긴급 지시로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높은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한겨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지방선거 새누리당 중앙 선대위 에스엔에스(SNS) 소통본부 상황실 채팅방에서는 매크로를 활용한 여론조작 방안이 폭넓게 논의됐다”며 ”특히 이들이 가짜뉴스까지 무차별적으로 유포했다는 점에서 충격을 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과거 적극적으로 증거인멸에 나섰다는 점에서 즉각적인 수사 필요성이 제기된다. (...) 지금 이 순간에도 증거인멸 작업이 지속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겨레는 최근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데 이어, 한나라당 후신인 새누리당도 2014년 지방선거에서 매크로를 동원해 ‘가짜 뉴스’를 유포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