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2일 11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12일 11시 37분 KST

러블리즈 진이 악플러 메시지 공개하며 일침을 날렸다

악플러에게 일침을 날린 러블리즈 진.

뉴스1
러블리즈 진

걸그룹 러블리즈 멤버 진이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일침을 날렸다.

진은 지난 1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한 네티즌이 진에게 ”아이돌 맞나? 그냥 일반인 같다”고 메시지를 보내자 그는 해당 네티즌의 계정을 공개하며 ”저 아이돌 아니고 돌아이다. 뚝배기 딱 대. 망치 가져와”라고 받아쳤다.

러블리즈 진 인스타그램 스토리
러블리즈 진이 네티즌들의 질문에 직접 답했다

 

이외에도 진은 네티즌들의 질문에 재치있는 답변을 하기도 했다. 그는 ”저 대신 중학교 1학년 2반 가시는 거 어떠냐”, ”제 남친이 언니 사랑한대요”라는 메시지에 ”그럼 나 대신 컴백할래?”, ”나 나쁜 X 되기 싫다. 남친분아. 예쁜 사랑하세요”라고 답해 웃음을 줬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