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이 23일 재고품 최대 60% 할인 판매를 시작했다

50개 브랜드 명품을 판매한다.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구역의 모습.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구역의 모습.

롯데면세점이 온라인 매장 롯데온(ON)을 통해 23일부터 100억원 규모의 ‘재고 면세 명품’ 판매에 돌입한다. 50여 브랜드 명품이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풀린다. 단 참여 브랜드는 행사 시작과 동시에 공개된다.

롯데온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마음방역명품세일’ 행사를 열고 롯데면세점 해외 명품 50여개 브랜드의 재고 물량을 시중가 대비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다만 롯데온은 오전 10시 현재 이미 접속이 되지 않는 상태다.

 롯데면세점 제주점 입구에 있는 휴업 안내문.2020.6.1
롯데면세점 제주점 입구에 있는 휴업 안내문.2020.6.1

할인 대상 재고 면세 명품 브랜드는 이날 판매 개시와 함께 공개된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각 명품 브랜드와의 계약상 이유로 판매 개시 전에는 브랜드를 공개하지 않는다”며 ”가방, 선그라스 등 패션 잡화가 주를 이룰 것”이라고 귀띔했다.

롯데온과 롯데면세점은 이날부터 총 100억원의 해외 명품 물량을 순차 판매한다. 롯데면세점은 롯데온에서 판매한 수익금의 0.5%를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해 힘쓰고 있는 의료진에게 기부할 계획이다.

신라면세점도 오는 25일 온라인 면세품 재고 할인 판매 행사를 시작한다. 할인폭은 약 30~40% 정도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