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6월 02일 14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02일 14시 54분 KST

'하늘을 나는 기분?!' 런던에서 개장한 세계 최초 공중 수영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최소 15억 이상이 필요하다

수심 깊이만 3.3m이며, 투명 아크릴 구조물 무게는 50톤 이상으로 이루어졌다.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런던에서 세계 최초로 공중 35m(약 아파트 10층 높이) 상공에 두 빌딩 사이를 잇는 투명한 ‘스카이 풀’이 개장했다. 이런 공중 수영장 형태는 세계 최초다. BBC뉴스는 이 하늘 위 투명 야외 수영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의 영상을 게시했다.

건물 아래에서는 위에서 수영하는 사람의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이는 런던 도심 한복판에서도 이질적인 모습이다. 공중 수영장은 수심 깊이만 3.3m이며, 투명 아크릴 구조물 무게는 50톤 이상으로 이루어졌다. 

아래 실제 이 수영장을 사용한 사람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수영장 아래 길거리가 그대로 보인다. 

하늘을 나는 느낌을 느낄 수 있는 이 수영장에 많은 이들이 환호했지만 “1억 원을 줘도 저기는 안 들어간다”는 사람도 많다. 

″내가 저기 들어갈 일은 절대 없다.”

ㅡ트위터 유저 닐 델라미어

″지진 재난 영화 오프닝 장면으로 딱이지 않아?”

ㅡ트위터 유저 마가렛 에비

 

그리고 중요한 건, 아무나 이 공중 수영장을 이용할 수는 없다. 스카이 풀은 앰버시 가든(Embassy Garden)이라는 이름의 아파트 2개 건물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이 수영장을 이용하려면 이곳의 거주자여야만 한다. 현재 앰버시 가든의 매물은 최소 약 101만 5천 파운드 (한화 약 15억 9천만 원)에서 시작한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