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8일 10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8일 11시 00분 KST

1000억 들인 LoL 전용경기장이 서울 도심에 문을 연다

국내 최초의 오픈형 e스포츠 경기장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이하 롤)’ 전용 경기장이 서울 도심에 문을 연다. 

라이엇게임즈 제공 via 뉴스1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롤을 서비스하는 라이엇게임즈는 17일 오후 서울 종로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 파크(LoL 파크)를 언론 및 관계자들에게 선 공개했다. 롤 파크에는 ”게임사가 건립한 국내 최초의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인 ‘LCK 아레나‘와 유료 PC방, 카페, 굿즈를 구매할 수 있는 ‘라이엇 스토어’ 등이 들어섰다. LCK 아레나는 ‘국내 최초의 오픈형 e스포츠 경기장’으로, 400여 명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라이엇게임즈가 LoL 파크 건립에 투자한 금액은 총 1000억 원에 달하며, 오는 2029년까지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라이엇게임즈 제공 via OSEN

OSEN에 따르면 이승현 라이엇게임즈 한국 대표는 이날 ”손익계산을 따지는 일이라기보다는 한국 e스포츠 및 게임업계의 일원으로서 팬들과 플레이어들에게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고자 진행하게 됐으며, 업계 발전 및 미래를 위한 결정”이라며 롤 파크 건립 소감을 밝혔다. 

한편, LCK 아레나는 오는 10월 1일 일반 대중에 공개될 예정이다.